서울 9호선, 4일부터 전동차 6량 통일 시행…"혼잡 완화 기대"

오현근 기자 (ohdaebak@goodtv.co.kr)

등록일 2019-11-04 01:23:37

출근길 만성 혼잡으로 승객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았던 서울지하철 9호선이 오늘(4일)부터 전동차의 모든 편성을 4·6량에서 6량으로 통일된다. 서울시는 하루 37편인 9호선의 편성도 이달 말부터 40편으로 늘릴 예정으로 이에 따라 만성적 혼잡이 완화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지하철 9호선이 모든 전동차 편성을 6량으로 통일 시행한다.


"혼잡 더 완화되도록 다양한 방법 모색할 것"

9호선의 모든 열차가 6량으로 투입되는 데 이어 증편도 이뤄지면 첨두시간(오전 7~9시)의 급행열차 혼잡도는 156%에서 137%로, 일반열차 혼잡도는 107%에서 71%로 각각 감소할 것이라고 서울시는 전망했다.

서울시는 2015년 3월에 9호선 2단계(신논현역∼종합운동장역)가 개통될 때부터 문제로 지적돼 오던 높은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 증차계획을 수립·시행해 왔으며, 2017년 말부터 6량 급행열차를 투입해 왔다.

서울시는 또 2021년 대곡소사선, 2022년 신림선, 2024년 신안산선 등 9호선 연계노선 개통에 대응해 2022년까지 6량 6편성을 증차하는 계획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앞으로 열차운전계획 변경 등을 통해 혼잡이 더 완화되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