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 언택트 추모관 오픈

오현근 기자 (ohdaebak@goodtv.co.kr)

등록일 2020-10-15 08:31:47

국내 최대 규모의 기독교 추모공원인 재단법인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가 추모객들의 편의를 위해 운영시스템을 대거 개편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에 대비해 온라인 추모관을 오픈해 눈길을 끄는데요. 재단은 기본에 충실한 기독교 추모공원으로 입지를 다지겠단 포부를 밝혔습니다. 오현근 기자의 보돕니다.
        
시원하게 물줄기를 뿜어대는 분수와 정돈된 화단이 추모객을 맞이하는 이곳은 국내 최대 규모의 기독교 추모공원인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입니다. 지난 2004년 설립 이후 시설확장을 거듭하면서 현재 추모관 10개동 3만9천기 이상의 봉안 능력을 갖췄습니다. 추모객들이 사랑하는 가족을 만나는 만남의 공간으로서 시설 곳곳에 이용자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가 엿보입니다.
        
(우형찬 추모객 / 서울 양천구, 가족 4명 봉안)
"너무 춥지 않을까, 덥지 않을까 걱정이 되는데 이곳은 온도조차도 딱 맞춰 주시더라고요. 망자라도 저희들이 느끼는 마음은 그렇지 않잖아요. 참 편안하게, 깨끗하게, 누가 와도 참 보기 좋게끔 모실 수 있는 공간이라서 참 좋습니다."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는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기독교 추모공원으로서는 국내 최초로 언택트 온라인 추모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온오프라인으로 상시 운영돼 직접 방문은 물론, 온라인으로 언제든 고인을 추모할 수 있게 해, 멀리 떨어져 있거나 코로나 감염을 우려하는 추모객들의 편의를 개선했습니다. 방문객들에 대한 방역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습니다.
        
(김윤배 이사장 /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
"모든 홈페이지를 이제는 좀 더 익숙하게 유족들이 접할 수 있도록 꾸준히 준비해 왔습니다. 어디서나 우리가 추모할 수 있는 이런 시스템이기 때문에 연세가 많으신 분들도 추모할 수 있는 더 나은 서비스로 유족들의 만족도와 이용률이 확대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입니다."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는 현재 수목장이나 잔디장과 같은 자연장 시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과거 매립장에서 화장을 거쳐 자연장으로 변화할 것이란 사회적인 추세를 내다보는 겁니다. 김 이사장은 “친환경적인 장묘문화 정착으로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윤배 이사장 /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
"스토리가 있는 추모공원, 유족과 함께 호흡하는 추모공원, 하나님 말씀이 살아있는 추모공원을 만들어 갈 것이며, 꾸준히 해오고 있는 취약계층, 미자립교회 등 후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하나님의 사랑을 전달하고자 합니다."
        
GOODTV NEWS 오현근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