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美 대선 경합주 ‘조지아’ 재검표도 바이든 승리 外 [월드와이드]

오현근 기자 (ohdaebak@goodtv.co.kr)

등록일 2020-11-20 01:45:42

GOODTV 월드와이드입니다.

美 대선 경합주 ‘조지아’ 재검표도 바이든 승리
미국 대통령 선거의 경합주였던 조지아주의 재검표에서도 조 바이든 민주당 당선인이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조지아주 국무장관실은 수작업을 통해 약 500만표를 모두 재검표한 결과 바이든 당선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1만2,284표 차이로 앞섰다고 발표했습니다. 앞서 개표에선 1만4천여 표차 결과가 나왔고 재검표로 1천700여 표가 줄었지만 승패는 바뀌지 않은 셈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재검표 결과에 불복할 경우 재검표를 추가로 요구할 수 있지만 이때 재검표는 기계로 집계됩니다.

글로벌 부채 역대 최대...30경원 돌파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글로벌 부채가 역대 최고 수준에 달했습니다. 국제금융협회는 ‘부채 쓰나미의 공격’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올해 3분기 전 세계 부채 총액이 272조 달러, 약 30경3천824조 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고 밝혔습니다. 글로벌 부채가 급증한 것은 각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를 맞아 기업과 개인을 위한 재정 부양 규모를 늘렸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中, 탄소중립 선언하고 석탄발전 확대는 모순”
중국이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해 놓고 석탄화력발전소를 확대하는 것은 모순이란 지적이 나왔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 소재 드라월드 환경연구센터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중국 전력 당국이 석탄화력발전을 2030년까지 1천300기가와트 이상으로 확대하는 계획을 추진하는 건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약속과 모순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에선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할 수 없다며 2030년 이후에는 석탄화력발전을 대폭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 확산에 ‘야간 통행금지’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야간 통행금지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현지시간 19일 이 같은 조치를 한 달간 시행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의 주민들은 매일 밤 10시부터 이튿날 새벽 5시까지 집에 머물러야 합니다. 뉴섬 주지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이번 팬데믹 이후 전례 없는 속도로 퍼지고 있고, 앞으로 며칠, 몇 주가 급증을 저지하는 데 핵심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얀마 국립박물관, 한국어 음성 안내 도입
미얀마 국립박물관에서도 한국어로 유물에 대한 음성 안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주미얀마 한국대사관은 미얀마 종교문화부와 협력해 지난 19일 양곤 국립박물관에 그동안 제공됐던 미얀마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와 더불어 한국어도 지원되는 음성 안내 기기 100개를 기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에 한국대사관이 새로운 기기를 기증하면서 설명 대상 유물이 30개에서 80개로 늘었습니다.

GOODTV NEWS 오현근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