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전능신교 주의보’…유튜브서 기독교 가장

진은희 기자 (jin@goodtv.co.kr)

등록일 2021-01-11 09:43:31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유튜브 이용 시간이 크게 늘었는데요. 최근 이단 사이비 종교도 온라인 콘텐츠로 포교 전략을 바꾸고 있습니다. 특히 동방번개로도 불리는 이단 전능하신하나님교회가 기독교영화를 가장한 콘텐츠를 유포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진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제 마지막 때가 됐어요. 점점 큰 재앙이 일어나고 있고 사탄정권의 가정교회 탄압도 더 심해지고 있어요. 예수 믿는 게 뭐가 잘못이에요]

중국에서 발호한 이단 전능하신하나님교회가 국내 성도와 일반인을 포섭하기 위해 만든 영화의 한 장면입니다. 배경이 중국이고, 더빙만 돼 있을 뿐 기독교 영화라고 봐도 무방할 정돕니다. 기독교인들도 자세히 보지 않으면 눈치채기 어렵다는 반응입니다. 

신정연 (24)
"교회를 다닌다고 해서 잘못하면 헷갈릴 수 있고 저 말 이 진리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김민규 (34)
"일반인인 저로서는 구별이 되지 않았고, 교회에서 하는 말씀이랑 전체적인 맥락이 비슷해서 계속 보게 됐어요."

중국에서 동방번개로 알려진 전능신교는 1990년대 초 중국 본토에서 생겨나 2011년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기독교 신학을 이용하는 것이 특징이며, 여성 교주를 재림한 메시아로 믿고 있습니다. 

이들은 유튜브를 이용해 전 세계로 포교무대를 넓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채널은 22개국 언어로 번역돼 나라별로 운영되고 있으며, 영어로 더빙된 한 채널은 35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특히 유튜브에서 '기독교영화'를 검색하면 전능신교가 제작한 영화가 상단에 노출되는 데다, 채널 정보만 봐서는 정통 기독교와 다른 점을 찾기 어려워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단전문가 조믿음 목사는 "전능신교의 영화가 핍박과 박해를 받는 그리스도인들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어 분별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조믿음 목사 / 바른미디어)
"간증이 많은데 대부분 박해 받는 신앙에 대한 간증이거든요. 질보다 양으로 승부한다고 할 수 있고. 기독교 영화라고 검색했을 때 압도적으로 많이 노출될 정도로 많이 만들어내니깐…"

이단 전문가들은 "전능신교처럼 많은 콘텐츠를 제작해 유포하는 건 홍보를 통해 본인들의 교리를 익숙하게 하고 교도들을 규합하려는 목적이 크다"며 "이단들이 사용하는 공식 명칭을 외우는 것도 분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GOODTV NEWS 진은희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