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입양가족 향한 따가운 시선…입양 위축 우려

한혜인 기자 (hanhyein@goodtv.co.kr)

등록일 2021-01-18 01:34:07

정인이 사건 이후 입양 가정을 향한 시선이 따가워졌습니다. 양부모라는 이유만으로 시선이 곱지 않은 건데요. 최근에는 입양을 미루거나 아예 취소하는 가정들도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한혜인 기자의 보돕니다.

정인이 사건 이후, 입양가정을 향한 눈초리가 따가워지고 있습니다. 정인이 사건의 원인을 ‘입양 가정’이란 점에서 찾았기 때문입니다.

두 명의 입양자녀를 둔 오창화 전국입양가족연대 대표는 “가슴으로 낳은 아이들과 가정을 꾸린 입양부모와 예비 입양부모들이 주변의 부정적인 시선으로 위축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오창화 대표 / 전국입양가족연대)
"정인이 사건이 입양의 문제인 것처럼 사회에 회자되고, 많은 언론이 그 방향으로 방송을 하면서 입양을 준비하시는 분들 같은 경우에는 주변의 가족들이 지금 이런 시국에 어떻게 입양을 하려고 하냐가뜩이나 두려워하셨던 분들이…"

실제로 중학생입양 자녀를 둔 심은경 씨와 주변 입양 부모들은소식이 뜸했던 지인에게 갑자기 연락이 와 아이들의 안부를 묻는 경우가 많다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입양 가정도 평범한 가정의 모습이고, 입양도 출산처럼 어렵고 힘든 과정을 거친다”고말했습니다.

(심은경(52) / 서울 강동구)
"아이를 기다리면서 온몸으로 낳은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하는데 고생했다 애썼다 그 말 한마디만 해주면 되거든요. 그런데 그 말은 안하고, 대단하다고만 하고. 대단한 거 아니거든요."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2019년 아동학대 3만45건 중 양부모에 의한 학대는 94건으로 전체의 0.3%에 불과합니다.친부모의 학대는 72.3%로 조사됐습니다.

이처럼 입양 아동 상당수가 양부모의 보살핌 속에서 자라고 있지만 주변의 편견으로 최근 들어 입양을 보류하거나 취소하는 가정이 늘고 있습니다.

전국입양가족연대 측은 “현재 입양기관에서의 입양 절차가 대부분 중단된 상태”라며 “입양을 기다리던 아이들이 가정을 가질 기회를 놓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인 이사장/한국사회복지정책연구원)
"(입양에 대한) 주위의 관심이나 지지나 정책적인 지원이 상당히 필요한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우리 사회가, 국가가 (책임을) 다했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입양은 홀로 지내는 아이들에게 울타리를 만들어주고, 새로운 가정이 꾸려지도록 하는 제돕니다. 정인이 사건을 계기로 입양 제도가 위축되지 않도록 제도적 보완은 물론, 입양 가정을 바라보는 시선도 변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GOODTV NEWS 한혜인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