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복지 서비스, 기준이나 방법 알아야 지원”

차진환 기자 (drogcha@goodtv.co.kr)

등록일 2021-02-19 01:59:52

취약계층일수록 정보의 사각지대에 놓이기 마련입니다.기준이나 방법을 몰라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기도 하는데요. 최근 한 노부부가 민간 사회복지사의 도움으로 정부 지원을 받게 됐습니다. 차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서울 동작구의 한 고층 아파트 단지 뒤. 허름한 집들 사이로, 골목길을 한참 들어가야 김 씨 노부부의 집이 나옵니다.

제대로 된 난방시설을 갖출 형편이 못돼추운 겨울 연탄에 의지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수차례 주민센터를 방문했습니다. 연탄지원을 문의하기 위해섭니다.

하지만 지원 기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절당하기만 했습니다.

(XX주민센터담당자)
"(지원) 기준이 안되니까 못 해드렸던 거죠 그 분이."

알고 보니 2년전 아들의 빚을 청산하기 위해 팔았던 집이 전산에 남아 있었던 겁니다.

(김OO)
"우리는 모르니까,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줄 알지."

80세가 넘는 노 부부가 해당 사실을 증명하고 필요한 자료를 준비하긴 쉽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말 방배동 모자사건의 사연을 세상에 알린 민간 사회복지사 정미경 씨가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나섰습니다.

신청 조건에 맞게 서류를 준비하고 주거급여를 비롯한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정 씨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이 생각보다 많다며 민원 상담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정미경 / 사회복지사)
"(복지행정 공무원들은) 복지 행정이나 복지 서비스에 대해서 많이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주민들은 내가 어떤 복지 서비스를 받아야할지 몰라요. / 복지현장에 있는 담당자가 대상자에게 잘 알려드리고 최선을 다해서 다른 것을 연계할 수 있는가…"

정 씨는 “취약계층 중 상당수가 정보 부족으로 복지 문턱을 넘는 것조차 쉽지 않다”며 “복지 사각지대를 없앨 수 있도록 담당공무원들이 책임지고 돌볼 수 있는 시스템 개편이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습니다.

GOODTV NEWS 차진환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