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30

재방 · 삼방
익일 오전 7:00 / 오후 12:00

알바니아, 잇단 강진에 사상자 속출 [월드와이드]

박은결 기자 (kyul8850@goodtv.co.kr)

등록일 2019-11-27 01:20:05

세계 곳곳의 주요 소식을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발칸반도의 알바니아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알바니아에서 6.4 규모의 지진은 1926년 이후 93년 만에 처음입니다. 자세한 소식 박은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알바니아, 잇단 강진에 사상자 속출
유럽 발칸반도에 위치한 알바니아에 규모 6.4의 강진이 강타했습니다. 이 지진으로 최소 23명이 숨지고 600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으며, 시간이 갈수록 사상자 보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번 지진은 특히 대부분이 잠든 새벽 4시쯤 발생한 것과 반복된 지진으로 건물 기초가 약해진 점이 피해를 더 키웠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유럽에서 가장 가난한 국가인 알바니아의 피해 소식에 주변국인 이탈리아,그리스,프랑스 등은 구조대와 특수병력을 보내 구조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우디, 예멘 반군 포로 200명 석방
사우디아라비아군이 예멘 반군 포로 200명을 석방했다고 사우디 국영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사우디군 대변인은 예멘 정부와 반군이 상대방 포로 1만6천명을 교환하기로 한 스톡홀름 합의의 내용을 언급하며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우디군은 또 반군이 장악한 예멘 수도 사나에 대한 비행 금지를 완화해 부상자를 치료하는 인도적 목적의 항공기 운항과 환자를 이송하는 세계보건기구(WTO)의 항공편 진입도 허용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온실가스 배출량 사상 최고…"3.2도 상승"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유엔 보고서가 공개됐습니다. 유엔환경계획(UNEP)이 공개한 '온실가스 격차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553억t으로 집계됐습니다. 보고서에서는 온실가스 배출을 이대로 내버려 둔다면 지구의 온도가 금세기 3.2℃가량 치솟고 광범위하고 파괴적인 기후변화를 야기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유엔은 내달 2일부터 13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제25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를 열어 온실가스 감축 및 규제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태국 사슴 뱃속서 플라스틱 쓰레기 7㎏ 나와
태국 북부 람팡주에 있는 쿤 사탄 국립공원 내에서 수컷 야생 사슴이 죽은 채 발견됐습니다.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사체 부검에 나선 결과 위에서 커피 용기와 즉석라면 용기, 비닐봉지 등 플라스틱 쓰레기 7㎏이 나왔습니다. 국립공원 사무소 측은 각종 쓰레기로 장이 막히면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공원 측은 내년 1월1일부터 비닐봉지나 일회용 스티로폼 도시락 용기 등 플라스틱 제품 반입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호주 산불서 구조된 코알라, 결국 안락사
최근 호주의 산불 현장에 뛰어든 여성이 코알라를 구조하는 영상은 전세계적으로 큰 화제가 됐습니다. 그러나 이 영상 속 코알라 '루이스'는 결국 안락사됐습니다. 병원 측은 화상 상처를 검사한 뒤 상태가 더는 개선될 수 없다고 판단했고, 동물복지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안락사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호주에서 잇따른 화재로 코알라의 서식지가 파괴되고 개체수가 크게 줄었다며, 코알라는 스스로는 생존이 불가능한 기능적 멸종 단계에 들어섰다고 밝혔습니다.

GOODTV NEWS 박은결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