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30

재방 · 삼방
익일 오전 7:00 / 오후 12:00

[기획⑨] 태국인들 손과 발 되어주는 '타이소망교회'

윤인경 기자 (ikfree12@naver.com)

등록일 2019-12-30 01:56:14

아시아에서 대표적인 불교국가인 태국. 인구의95% 이상이 불교 신자이지만 기독교인은 1%가 채 안 되는 복음의 불모집니다. 생계를 위해 한국을 찾아온 태국인 노동자들에게 대가 없는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며 아낌없이 나누는 교회가 있는데요. GOODTV 특별기획 '한국에서 만난 하나님' 이번 시간엔 나그네를 향한 예수님의 마음으로 태국인 노동자들을 섬기는 타이소망교회에 다녀왔습니다. 윤인경 기자입니다.

대다수 국민들이 매일 아침 승려에게 시주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불교의 나라, 태국은 일상생활에서도 불교가 깊숙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경제적인 이유로 고향을 떠나 한국에 오지 않았다면 복음을 들을 기회조차 없는 겁니다.

10여 년 전 태국선교에 대한 비전을 품고 선교사로 파송됐다가 돌아온 남진명, 천주영 선교사 부부는 인천 남동공단에 태국인 노동자들이 많다는 소식에 교회를 개척했습니다. 컨테이너에서 시작한 교회는 성도가 많아지면서 상가 건물로 이전했습니다.

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는 선교사 부부는 언어도, 문화도 낯선 한국 땅에 온 태국인들에게 부모와 같은 존잽니다.

(남진명 목사 / 타이소망교회)
“손과 발이 되어주는 역할을 하는 거죠. 월세 구하는 것부터 자정, 새벽에도 전화가 와요. 저희 교회 1년, 2년 다니다 보니까 성도들이 변화가 일어나고 그 친구들이 돌아가서 지역을 섬기고 또는 가정을 섬기는 친구들이 있습니다.”

타이소망교회의 모든 사역은 외국인 노동자를 위한 전도로 연결됩니다. 주일예배를 마치면 공단 거리로 나가 이주노동자들에게 쌀과 라면을 나누어주며 전도하고, 대부분 1년 내내 여름인 동남아에서 온 노동자들을 위해 겨울옷을 기증받아 바자회도 엽니다.

한국어교실과 매달 인근 교회 성도들이 찾아와 하는 이발 봉사는 특히 호응이 뜨겁습니다. 복음의 씨앗을 뿌리는 마음으로 섬김과 나눔을 아끼지 않는 교회에서 태국인 성도들의 믿음도 한 뼘 더 자랐습니다.

(쏨늑 애머 (30) / 타이소망교회)
“매일 아침 일어나면 기도한 뒤에 일하러 나가고, 하나님이 위험한 상황 속에서도 저를 지켜주신다는 것을 경험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어렵고 외로운 상황이지만 교회에 올 수 있어서 행복하고 목사님, 성도들과 함께 지내면서 삶이 풍성해지고 믿음이 더욱 성장했습니다.”

한국에 잠시 머물다 떠나는 외국인 노동자를 섬기는 일은 흔히 열매를 직접 보기 어려운 사역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남진명, 천주영 선교사 부부는 “하나님께서 태국 사람들을 많이 사랑하고 계신단 걸 느낀다”며 “불교의 나라 태국 사람들이 한국에 와서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천국을 만들어가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GOODTV NEWS 윤인경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