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 독도 ] 에 대한 검색결과 입니다.

검색결과 18

기감, 신임 감독회장에 이철 목사 당선

기독교대한감리회 차기 감독회장에 강릉중앙교회 이 철 목사가 당선됐습니다. 감독회장 후보 자격을 놓고 선거 직전까지 법적 공방이 이어지면서 결과에 관심이 쏠렸는데요, 이 목사는 감리교를 다시 세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조유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제34회 총회를 이끌어갈 감독회장에 동부연회 강릉남지방 강릉중앙교회 이 철 목사가 선출됐습니다. 선관위에 따르면 12일 진행된 이번 선거는 감리교 전국 11개 연회와 미주자치연회 전체 선거권자 1만 8명 가운데 8,230명이 투표에 참여해 82%의 투표율을 보였습니다. 이 목사는 전체 8,230표 가운데 4,604표를 얻어 56%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됐습니다. 미주연회는 시간 차이로 표결 반영이 늦어졌으나 이미 벌어진 표차로 당선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습니다. 이 목사는 교단의 회복을 강조하며 4년의 감독회장 임기 동안 함께 힘을 모아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철 감독회장 / 기독교대한감리회) "연회 감독님들의 임기 동안  같이 한 마음으로 감리교회를 위해서 헌신할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저한테는 교단의 안정이 최우선입니다. 먼저 잘 듣고,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날 선거를 통해 각 연회 별 감독도 새로 선출됐습니다. 당선된 서울연회 이광호 목사, 서울남연회 김정석 목사, 중앙연회 최종호 목사, 호남연회 박용호 목사 등은 앞으로 2년 간 연회를 이끌어가게 됩니다.  이철 감독회장 당선자와 각 연회 신임 감독들은 오는 10월 29일로 예정된 제34회 총회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이번 총회는 코로나19로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GOODTV NEWS 조유현입니다.

2020-10-13

대선 3주 앞…트럼프 경합주 '열세' 지속 外 [월드와이드]

GOODTV월드와이듭니다.  대선 3주 앞…트럼프 경합주 '열세' 지속 미국 대선이 3주 가량 남은 가운데 경합주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약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하이오주의 볼드윈월레스 대학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미시간주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지지율은 50.2%로, 43.2%의 트럼프 대통령을 7%포인트 차로 앞섰습니다. 또 펜실베이니아와 위스콘신주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3개 핵심 경합주에서 트럼프가 밀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대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경합주를 휩쓸면서 승리를 가져간 바 있습니다. '베를린 소녀상' 철거명령 정지 가처분신청 독일 당국에 의해 철거 명령이 떨어진 베를린의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기 위해 법적 대응이 시작됩니다.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코리아협의회는 12일 베를린 행정법원에 철거명령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소녀상은 지난달말 독일 공공장소에 처음으로 들어선 것으로, 설치 직후 일본 정부가 문제를 제기하면서 지난 7일 철거 명령을 받았습니다. 미테구청은 14일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 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한 상황입니다. 한편, 독일 현지에서는 철거반대 청원 운동도 시작돼 2천명이 넘게 참여했습니다.  봉쇄령에도 네타냐후 퇴진 시위 최대 이스라엘 정부가 전국 봉쇄령을 시행하며 코로나19 대응에 나섰음에도, 이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에 대한 퇴진시위가 더욱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언론 아임스오브이스라엘은 현지시간 10일 이스라엘 전역 1천여 곳에서 네타냐후 총리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며, 총 시위 인원이 수만 명에 달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6월부터 이스라엘에서는 뇌물수수 등 부패 혐의와 코로나19 대응 실패 등을 이유로 네타냐후 총리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日지도에만 독도 표기' WHO, 시정 거부 세계보건기구 WHO가 한국 시민단체들의 항의와 국제청원에도 한국지도에 독도와 울릉도가 빠진 오류를 바로잡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지난 3월 WHO가 일본 지도에는 독도와 울릉도를 표기하고, 한국 지도에는 누락시킨 것을 발견하고 곧바로 오류 시정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WHO는 시정 요청을 7개월 넘게 거부하다가 끝내 바꾸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크는 WHO에 항의 서한 보내기, 국제청원 참여하기, 울릉도와 독도가 표기된 영문 지도 보내기 등의 캠페인을 12일부터 다시 전개하기로 했습니다. 내달 도쿄서 체조대회…올해 첫 국제대회 올해 7월 시작될 예정이었던 2020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1년간 연기된 이후, 첫 국제대회가 일본에서 열립니다. 11일 일본체조협회 발표에 따르면 국제체조연맹(FIG)은 내달 도쿄 요요기경기장에서 세계 체조대회를 개최합니다.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올해 올림픽이 1년 미뤄진 이후 일본에서 종목별 국제대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대회에는 일본과 체조 강국으로 불리는 중국, 러시아, 미국 등 총 4개국의 남녀 선수들이 참가하고, 관중은 최대 2천 명을 입장시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GOODTV NEWS 박은결입니다.

2020-10-12

 1 ·  2 ·  3 ·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