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 방역 ] 에 대한 검색결과 입니다.

검색결과 452

영국발 변이 코로나, 한달만에 50개국 확산 外 [월드와이드]

GOODTV 월드와이드입니다. 영국발 변이 코로나, 한달만에 50개국 확산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속도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영국에서 지난달 14일 발표된 변이 바이러스가 이달 16일 아르헨티나에서 확인된 것까지 한달 만에 50개국 이상 퍼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영국과 가까운 유럽 20개국에서 영국발 변이 코로나가 발견됐으며, 이중 가장 치명타를 입은 곳은 포르투갈로 꼽힙니다. 뉴욕타임스는 “변이 바이러스는 높은 전염력으로 의료 체계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WHO “100일내 전 세계 백신 공급 희망” 세계보건기구 WHO가 100일 이내 전 세계 모든 국가에 코로나19 백신 공급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의료진과 고위험군을 보호하고자 향후 100일 이내 모든 국가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됐으면 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는 전 세계에 공평한 방식으로 조속히 백신이 공급돼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개발도상국과 저소득국가는 백신 공급에서 배제돼 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日 고노,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 첫 언급 일본의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해 일본 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고노 담당상은 14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도쿄올림픽이 계획대로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일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11개 광역 지방자치 단체에 긴급사태가 발령되는 등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올해 7월 도쿄올림픽 개최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갈등이 예상됩니다. 인도네시아, 여객기 추락·지진 등 ‘신음’ 인도네시아에서 지난 9일 62명을 태운 국내선 여객기 추락에 이어 강진과 홍수, 화산폭발까지 발생해 수 십여명이 숨지고, 수백여명이 부상했습니다. 18일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에 따르면 술라웨시섬 서부 마무주 남쪽에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해 81명이 숨지고 600여명의 부상자가 보고됐으며, 지난 16일에는 집중호우로 산사태와 홍수가 발생해 5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또 동부 자바주의 스메루 화산 분화로 화산재 구름이 약 5km 높이로 치솟고 용암이 맨눈으로 관찰되는 등 추가 분화의 우려로 인근 주민들은 모두 대피한 상황입니다. 브라질, 첫 백신 접종 맞춰‘대통령 퇴진’ 촉구 브라질에서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이 이뤄진 시기에 맞춰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보건 당국의 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이 이뤄진 17일 수도 상파울루를 비롯한 주요도시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코로나19에 대한 무책임한 행태를 비난하는 ‘냄비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시위대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자발적으로 조직됐으며 냄비나 프라이팬 등을 두드리며 보우소나루 정부의 방역 정책 실패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GOODTV NEWS 박재현입니다.

2021-01-18

거리두기 2주 연장…현장예배 일부 허용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현 수준을 유지한 채 2주간 연장됩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은 여전히 금지되지만 18일부터 종교시설의 일부 대면활동이 허용되면서 현장예배가 가능해졌습니다.오현근 기자의 보돕니다. 코로나19에 따른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오는 31일까지 2주간 더 연장됩니다.  지난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방역 단계를 완화하기엔 재확산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이 같은 결정을 내렸습니다. 다만 전반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는 확진자 수를 반영해 종교시설의 경우 대면예배를 일부 허용했습니다. (권덕철1차장(장관)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종교활동에 대해서는 방역적 위험도가 낮은 대면활동은 일부 허용됩니다. 정규예배, 미사, 법회 등에 한해 수도권은 좌석의 10%까지, 비수도권은 좌석의 20%까지 대면을 허용합니다." 중대본의 발표에 교계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우선 현장예배가 재개되고 교회의 규모나 지역에 상관없이 무조건 20명 이하로 현장 참여를 제한했던 것에 비해 완화된 조치라는 겁니다. 한국교회총연합신평식 사무총장은 논평을 통해 “이번 조치가 코로나19의 확산은 최대한 막아내면서 종교시설도 최소한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어렵게 되찾은 ‘대면 현장예배’를 계속할 수 있도록 방역에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전국 교회에서는 완화된 조치가 첫 적용되는 18일 새벽예배부터 현장 예배가 재개된다는 사실을 공지했습니다. 중대본은 정규예배만 제한적으로 허용될 뿐 소모임과 식사는 여전히 금지된다며 한국교회 성도들이 방역지침을 준수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GOODTV NEWS 오현근입니다.

2021-01-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