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30

재방 · 삼방
익일 오전 7:00 / 오후 12:00

[ 트럼프 ] 에 대한 검색결과 입니다.

검색결과 8

伊, '영유아 차량 질식사' 막기 위한 법 시행 [해외주요뉴스]

해외 주요 뉴습니다. 伊, '영유아 차량 질식사' 막기 위한 법 시행 이탈리아에서 영유아가 자동차에 홀로 남겨져 사망하는 사고를 막기 위한 카시트 경보 시스템 설치가 의무화됩니다. 현지시간 7일부터 시행된 법률에 따라 4살 미만의 영유아를 가진 부모는 카시트에 경보시스템을 설치해야 하고, 설치하지 않을 경우 최대 40만원에 달하는 벌금이 부과됩니다. 부주의나 건망증 등으로 부모가 아이를 차량에 남긴 채 떠나면 휴대전화에 진동이나 알람이 울려 사고를 방지하는 시스템입니다. 칠레 대통령, 시위 대통령에 최저임금 인상 경제 불평등 시위가 3주째 이어지는 칠레에서 대통령이 최저임금 인상 법안을 제안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월 470달러, 우리돈 약 54만원을 보장하는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칠레는 남미에서 부국 반열에 올라있지만 2017년 기준으로 상위 1% 부자들이 부의 26.5%를 차지하는 등 양극화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中홈쇼핑, 韓제품 판매…'사드금기' 완화되나 중국의 유력 홈쇼핑 채널이 이례적으로 한국 제품을 판매하는 특별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사드 배치 이후 중국 미디어들이 한국과 협력을 꺼리던 분위기가 강했던 가운데 이번 방송을 통해 한국과 관련된 '금기'가 한층 완화될지 주목됩니다. 특별방송을 진행한 둥팡쇼핑은 텔레비전과 냉장고 등 삼성전자 가전 제품을 비롯해 한국 식품과 생활용품을 판매했습니다. "미국인 절반, 트럼프 대통령 탄핵 찬성" 미국인 절반 가량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지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NBC 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이 지난달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돼야 한다고 생각하냔' 질문에 응답자의 49%가 그렇다고 밝힌 반면 아니다란 응답은 46%였습니다. GOODTV NEWS 윤인경입니다.

2019-11-08

伊, 플라스틱세 도입 진통…"원가부담 늘어" [월드와이드]

세계 곳곳의 주요 소식을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伊, 플라스틱세 도입 진통…"원가부담 늘어" 이탈리아가 환경 보호와 세수 확보 등을 위해 야심 차게 추진하는 '플라스틱세'가 정부 안팎의 반대에 부딪혀 원안에서 후퇴할 위기에 놓였습니다. 플라스틱세는 기업이 배출하는 플라스틱 1kg당 1유로의 세금을 부과한다는게 골잡니다. 반대로 자연 분해되는 제품을 만드는 기업에는 인센티브를 제공한단 내용도 담겼습니다. 하지만 예산법안의 의회 상정을 앞두고 기업들 중심으로 제도 시행에 강력히 반대하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세가 도입되면 생산비가 올라가고 수익성은 악화할 수 있단 우려 때문입니다. 여론 악화로 이탈리아 정부는 세제 수정 가능성을 열어두고 각계 의견 수렴에 나서겠단 뜻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中 홈쇼핑, 韓 제품 판매…'사드금기' 완화되나 중국의 유력 홈쇼핑 채널이 이례적으로 한국 제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특별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이른바 사드 배치 이후 중국 미디어들이 한국과 협력을 꺼리던 분위기가 강했던 가운데 이번 방송이 중국에서 한국과 관련된 '금기'가 한층 완화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됩니다. 이번 특별방송을 진행한 둥팡쇼핑은 텔레비전과 냉장고 등 삼성전자의 가전 제품을 비롯해 김, 유자차 등 한국 식품, 화장품, 샴푸와 같은 생활용품을 판매했습니다. 중국의 '사드 보복'은 아직 단체 관광 금지 등 여러 분야에서 영향을 끼치고 있지만 미국과의 갈등을 겪는 중국이 우군 확보를 위해 관계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단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美 백악관에 울려퍼진 '아기상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에 연고를 둔 프로야구팀 중 95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일궈낸 워싱턴 내셔널스의 축하 오찬을 연 자리에서 '아기상어' 음악이 울려 퍼졌습니다. 아기상어는 2015년 한국의 유아콘텐츠 브랜드가 북미권 구전동요를 각색한 어린이 노래로, 중독성 있는 후렴구로 전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특히 워싱턴 소속 헤라르도 파라 선수가 극심한 부진을 겪던 지난 6월 이 노래를 자신의 등장 곡으로 바꾼 후 자신은 물론 팀까지 덩달아 승승장구하자 팀의 간판곡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 노래에 대해 "매우 강렬하고 귀여운 노래"라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中, '광군제 택배 절정'... 하루 3억5천만 건 중국의 연중 최대 온라인쇼핑 할인행사인 광군제의 영향으로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중국 우편과 택배업계 처리 물량이 총 28억 건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볜줘둥 국가우정국 시장감독관리국 부국장은 올해 광군제에 따른 할인행사가 집중돼 택배량이 절정을 이루는 기간을 이날로 보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이 기간 하루 평균 우편과 택배 처리량은 3억5천만 건이고, 가장 많을 때는 하루 5억2천만 건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지난해의 경우 광군제 우편, 택배 절정기에 총 18억8천2백만 건이 배송돼 하루 평균 3억1천300만 건이 처리됐습니다.

2019-11-06

미국인 절반 이상 "트럼프 탄핵 조사 찬성" [월드와이드]

세계 곳곳의 주요 소식을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미국인 절반 이상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에 찬성한단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민주당이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절차에 착수한 이후 탄핵을 지지하는 여론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윤인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인 절반 이상 "트럼프 탄핵 조사 찬성" 미국CBS방송이 현지시간 29일 성인 2천여 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찬성하는 응답은 55%로 나타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대선에서 이기기 위해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해 정적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연루된 우크라이나 기업에 대한 검찰 수사 재개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민주당이 제기하면서 여론도 심상치 않은 조짐을 보이는 건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돼야 하느냔 질문에는 그렇다는 응답이 42%,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36%였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민주당이 만든 정치적 함정이라며 문제될 게 없다고 맞섰습니다. 性 구별 안 되는 '성중립 바비' 나왔다 바비 인형으로 전 세계 인형업계를 정복한 마텔이 성중립 바비 인형을 선보입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마텔은 '창조 가능한 세계'란 이름의 새로운 바비 인형을 출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인형 키트엔 가발 두 개와 여러 가지 의상이 들어있어 사용자가 짧은 머리와 긴 머리, 바지와 치마 등으로 스타일링을 할 수 있습니다. 마텔은 "전 세계가 포용성의 긍정적 영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성 정체성 전문가와 성 정체성에 혼란을 겪는 아이들을 포함한 250여 가구가 성중립 바비 인형 연구개발에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우디, 첫 관광비자 발급…"복장 단정해야" 사우디아라비아가 사상 처음으로 관광비자를 발급키로 했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사우디 정부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름다운 자연과 유네스코 세계유산지역을 국제 관광객에 개방하는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해외 여성 관광객들에겐 사우디 여성과 같은 엄격한 복장 규정을 적용하진 않지만 이들도 '건전한 의복'을 입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우디 여성은 목부터 발끝까지 가리는 검은색 아바야를 입어야 하지만 외국인 관광객의 경우 어깨와 무릎을 가리는 정도의 복장을 해야 한다고 내무부는 권고했습니다. 사우디는 2030년까지 매년 국내외 관광객 1억 명을 유치해 관광 산업이 GDP의 10%를 차지하도록 하는 것이 목푭니다. GOODTV NEWS 윤인경입니다.

2019-09-30

 1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