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 확진 ] 에 대한 검색결과 입니다.

검색결과 123

GOODTV 위클리 뉴스브리핑_7월 3일

이번주 주요뉴스 브리핑입니다. -수도권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성도들의 불안과 우려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교계에선 방역지침 준수와 함께 교회가 사회적인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지혜롭게 대처해야 한단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에 어떻게 예배하는 것이 올바른 것인지 고민하는 크리스천들이 많습니다.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는 한국교회의 예배, 목회자들의 의견을 들어봤습니다. -올해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았지만 남북 간 갈등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북한 복음화를 위한 한국교회의 역할은 무엇인지 살펴봅니다. 1면 수도권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교계 안팎으로 우려가 높습니다. 잠잠해지는 줄 알았던 교회발 집단감염에 지역교회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 목회자는 “성도들과 함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온라인과 현장예배를 병행하고 있는데, 이런 소식을 접하니 난감하다”면서 “성도들의 불안도 커지고, 교회로 모이는 것 자체가 더 어려워져서 앞으로가 걱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교계에선 한국교회가 사회의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는 목소리가 나오는데요. 그 어느 때보다 지혜로운 대처가 필요한 시깁니다. 4면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어떻게 예배하는 것이 맞는 것인지 혼란스러워하는 성도들이 많습니다. 목회자들은 현장예배의 중요성을 놓치지 않되, 성도들이 온라인예배와 같은 다양한 예배 형태를 통해 복음의 본질을 지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이를 위해선 성도들이 다양한 삶의 현장에서 예배자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교회가 양육하고 훈련하는 것이 우선과제로 지목되는데요.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조성돈 교수는 이전의 예배가 많은 이들에게 관중의 관점이었다면, 이제는 함께 만들어 나가는 예배로 전환될 것이라며, 교회 공동체가 구체적인 방향을 함께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5면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는 햅니다. 성경적으로 70년은 해방과 자유, 회복을 뜻하는 희년의 의미가 있습니다. 하지만 한반도의 긴장 국면은 갈수록 고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북한사역 전문가들은 이런 때일수록 교회가 북한을 복음화하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며 탈북민 선교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북한기독교총연합회 강철호 목사는 탈북민 한 사람을 잘 양육하는 것이 북한에 교회 하나를 세우는 것과 같을 정도로 중요하다고 이야기했는데요. 한국오픈도어선교회 김성태 이사장은 젊은 세대의 탈북민들이 선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국교회가 적극적으로 후원하고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한국교회는 전례 없는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교회의 예배가 중단되고, 성도들은 온라인예배에 익숙해지는 분위깁니다. 교제와 양육, 전도와 선교활동이 어려워지면서 크리스천의 신앙성숙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에 굿티비는 교회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잃어버린 복음의 성지를 되찾기 위한 연중특별기획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를 진행합니다. 코로나로 어려운 목회자와 성도, 선교사, 미자립개척교회의 사연을 제보해 주십시오. 지금까지 위클리 뉴스브리핑이었습니다.

2020-07-03

한교총-교회협, 코로나 대응 긴급기자회견

소규모집단 감염으로 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긴급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교계를 대표하는 두 단체는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를 위해 한국교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차진환 기자의 보돕니다.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한국교회의 대처방안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한국교계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최근 교회 소모임으로 인해 발생된 일부 확진 사례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전했습니다. (류정호 공동대표회장/ 한국교회총연합) "다양한 곳에서 생업에 종사하고 있는 교인들 가운데 확진자가 나오는 것은 피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무증상 감염자가 방문한 교회에서 확산되는 것을 막는 책임도 우리 교회에 있습니다." 한교총과 교회협은 코로나19의 조기 종식과 재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교회가 앞장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성경학교나 수련회 등 다가올 여름사역에 대해 재검토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김태영 공동대표회장 / 한국교회총연합) "여름철 진행되는 성경학교와 캠프, 기도원 부흥회와 M.T, 수련회와 미션 트립 등 모든 행사를 계획 단계에서부터 취소 축소 연기를 고려해주시고, 온라인 진행을 적극 활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 부득이 여름 행사를 축소 진행하더라도 숙박과 음식물 제공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교회협 윤보환 회장은 그 동안 방역에 최선을 다한 결과가 아름다운 열매가 되도록 성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했습니다. (윤보환 회장/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교회 모든 교인들이 일상의 삶 속에서도 생활 속에서도 방역에 최선을 다해서 책임 있게 참여하시고 코로나19의 치유와 극복을 위해 끝까지 기도해주시기를 바랍니다." 두 연합기관은 한국교회에 당부하는 이날 발표가 강제력을 갖는 것은 아니라며 이웃사랑 실천을 위해 교회와 성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도록 독려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밝혔습니다. GOODTV NEWS 차진환입니다.

2020-07-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