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 강남 ] 에 대한 검색결과 입니다.

검색결과 117

[신년기획 | 올해는 결혼한다!] ①결혼 왜 어렵나

[앵커]사회적으로 저출산 문제가 큰 화둡니다. 이 저출산 문제는 아이를 낳지 않으려는 부부들이 늘어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근본적으로 결혼이 어려워진 사회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비혼을 선언하는 청년층 증가도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데요. 크리스천 청년들의 경우는 어떨까요? 2023년을 맞아 준비한 특별기획, 정성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기자]결혼은 필수가 아니라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도, 새해목표로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자 결혼을 계획하는 청년들이 있습니다.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혼인 통계 조사결과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총 혼인건수는 19만2천여건으로 전년도 대비 9.8% 감소했고, 약 10년전인 2012년 연간 혼인건수 32만 7천여건보다는 1/3가량 대폭 줄었습니다.결혼적령기에 해당하는 총 인구수가 줄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과거와 비교해 결혼하는 사람이 눈에 띄게 감소했습니다.대부분의 청년들은 주거문제와 출산, 불안정한 일자리 등 근본적인 이유를 문제 삼았습니다. 크리스천 미혼 남녀의 경우엔 ‘신앙인 배우자감’이란 또 하나의 조건이 추가됩니다.[ 양천구 A교회 성도 : 제가 신앙이 있는데 상대방이 신앙이 없다면 그것도 걸림돌이 되는 것 같고, 교회를 가는 걸 이해 못하더라고요. 기독교적인 걸 안 좋아하고 교회에 안 나가길 바라고. 교회도 작은 사회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러다 보면 결국 사내 연애 같이 부담도 크고, 너무 친해져서 교제하기도 어렵다는 생각이 있는 것 같습니다. ][ 강남구 B교회 성도 : 신앙이 제 삶에서 중요하기 때문에 (상대가) 신앙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여자 입장에서 남자가 어느정도 준비가 되어야 여자도 남자를 만나 줄 거라는 생각이 있기 때문에 스스로가 준비되지 않아서 자신감이 많이 없어지는 것 같기도 하고… ] [ 용산구 C교회 성도 : 청년부 자체에 사람이 많지 않다 보니까 결혼 상대를 찾으려고 대형교회로 옮기는 경우도 종종 봤어요. 근데 그게 생각처럼 쉽지는 않은 것 같아요. 왜냐면 본인이 속해 있는 공동체를 떠나는 거니까. ]청년들은 ‘신앙’이란 선행조건이 충족되려면 교회 내에서 이성을 만나야 하지만, 교회 내에서는 그 대상 자체가 많지 않다고 아쉬운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교회가 예배를 위한 곳이라고 말하지만, 크리스천 청년들에겐 신앙인 배우자를 만날 수 있는 유일한 장소이기 때문입니다.이런 고민들로 크리스천의 결혼을 다룬 영상과 서적들은 끊임없이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최근엔 기독교인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소개팅 앱도 유행할 정돕니다.교회 내에서 청년층이 급속히 감소하면서 크리스천 미혼남녀들은 자신이 출석하는 교회를 넘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더 넓은 교제의 영역에서 배우자를 찾는 겁니다.[ 정재영 소장 / 21세기교회연구소 : 또 기독교인은 성경의 가르침이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출산하는 것을 바람직하게 여겨지고 있기 때문에 결혼에 대한 관심이 기독교 청년들에게 많이 있는 것 같고요. 현재 교회 안에서도 배우자를 찾을 수 있지만, 또 잘 아는 사람에 대해서는 신비감이 떨어지는 이유가 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다른 공동체나 교회들을 통해서 이상적인 배우자감를 찾으려는 심리가 작용하는 것 같습니다. 최근 결혼을 하지 않는 ‘비혼’이 새로운 사회 현상으로 나타나고… ]결혼의 문턱은 더 높아졌고, 일각에선 ‘비혼자’를 위한 제도를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결혼이 어려워진 세상. 크리스천 청년들이 마주한 결혼의 장벽은 개인이 오롯이 감당해야 하는 문제를 넘어서고 있습니다.GOODTVNEWS 정성광입니다.

2023-01-30

매일 누리는 은혜의 삶…하루 묵상 인도해 줄 신간

[앵커]하루의 시작을 감사로 살아내기 위해선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감사의 삶을 살수 있도록, 은혜의 자리로 이끄는 책들이 나와 주목됩니다. 새로나온 도서를 장정훈 기자가 소개합니다.[기자]하루의 시작을 은혜로 시작할 수 있도록 돕는 신간이 나왔습니다.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는 계절별로, 날짜별로 하루 묵상을 제시해 은혜의 길로 인도하고 있습니다. 초대교회 성도들이 세례를 받기 위해 오랜 기간 준비했던 ‘카테큐메나테’의 과정처럼, 오늘날 그리스도인이 진정 은혜가운데 거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나는 정직의 기쁨을 누리고 있습니까’와 같이 매일의 묵상 끝엔 질문을 담아 성도의 깊이 있는 묵상을 돕습니다. 김병삼 목사는 “텅 빈 육체가 하나님의 숨결을 받아 사람으로 태어난 것처럼, 책 속 말씀을 통해 진정한 그리스도인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매일 묵상에 이어 찬양을 돕는 찬송집이 출간했습니다. 군포제일교회 권태진 목사가 작사하고 강남제일교회 문성모 목사가 작곡한 찬양집은 은혜가 말씀에서 그치지 않고 찬양으로 이어질 수 있게 도와줍니다. 찬송집에는 QR코드가 함께 있어 음악을 듣고자 하는 성도들도 손쉽게 들을 수 있게 했습니다. 또한 각 절기와 행사에 맞는 찬양을 만들어 주제에 맞는 찬양을 부를 수 있습니다. 권태진 목사는 “많은 찬양이 있지만 우리 시대의 맞는 찬양과 한국적인 찬양을 만들어 성도들이 다시 한번 부흥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전했습니다.[ 권태진 목사 / 군포제일교회 : 찬송을 함께 하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바르게 고백하고 교회가 본질이 회복되고 또 성도들이 힘을 얻고 또 심령의 즐거움을 얻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어요. ]매일의 삶을 은혜로 시작하기 위해 해야 할 것은 삶 속 위기를 마주하고 회복하는 것입니다. 그이름교회에서 목사 남편과 사역하고 있는 장진희 사모는 책에서 힘들었던 교회 개척 과정을 돌아봤습니다.험난한 과정이었지만 오히려 은혜 가운데 거할 수 있었다는 저자의 간증은 어려움이 있는 사역자와 가정에 감동을 전하고 있습니다. 특히 가족의 모습에서, 개척교회가 세워지는 모습에서 감사를 고백합니다. 저자의 이런 간증을 통해 비슷한 상황에 있는 목회자와 책을 읽는 독자에게 소망을 전달할 것입니다.GOODTV NEWS 장정훈입니다.

2023-01-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