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 고속도로 ] 에 대한 검색결과 입니다.

검색결과 13

세계銀, 미얀마 군부 재정 압박…“회수도 가능” 外 [월드와이드]

GOODTV 월드와이드입니다. 세계銀, 미얀마 군부 재정 압박…“회수도 가능” 세계은행이 미얀마에 대한 자금 지원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세계은행은 2월 1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이후 이뤄진 인출 요청 건에 대해 지불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은행은 22일자 서한에서 “이미 지불된 자금은 세계은행과 합의된 경비이며, 현 시점에서 필요하지 않은 프로젝트 자금은 회수될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다만 코로나19 긴급 지원 등 이미 진행중인 프로젝트에는 지원을 계속하겠단 입장입니다. 中, 2035년까지 교통망 70만km로 확대 중국이 2035년까지 철도를 비롯한 교통망을 대폭 확충합니다. 무역과 경제발전을 촉진하기 위해섭니다. 중국매체 신화통신에 따르면 국무원 등은 교통망을 2035년까지 총 70만km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철도 길이 20만km, 고속도로 총 46만km, 고급 항행통로 2만5천km이 포함됩니다. 이를 통해 중국 내에서는 하루, 주변국과는 이틀, 전 세계 주요도시와는 사흘 안에 화물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美, 매년 독감으로 수 만명 사망…최저치 기록 미국에서 겨울철 대표 질병인 독감 환자 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P통신은 수십 년간어느 때보다 훨씬 낮은 수준의 독감 보고가 이뤄졌다며 독감이 사실상 미국에서 사라졌다고까지 평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한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독감 예방주사 접종 등의 조처가 독감 급감의 가장 큰 요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미국에서 독감은 전염성 질환 중 가장 큰 위협으로 매년 5만~6만명이 독감으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kg당 500원…최악 메뚜기 떼에 농부들 ‘역습’  케냐의 농부들이 농작물을 황폐화시키는 메뚜기 떼를 잡아들여 식량자원으로 바꾸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의 스타트업 기업 ‘더 버그 픽처’는 아프리카를 덮친 메뚜기 떼를 포획해 단백질사료나 유기농 비료로 바꾸는 작업을 진행중입니다. 업체는 메뚜기를 잡아오는 주민에게 kg당 50실링, 한화로 약 500원을 주며 총 2t에 달하는 메뚜기를 잡았습니다. 더 버그 픽처는 “사람들이 곤충을 가격 경쟁력과 더불어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단백질원으로 보도록 이 같은 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스웨터 65벌분량…떠돌이양, 털 무게만 35kg 호주에서 털 무게만 35kg이 된 양이 발견됐습니다. 호주의 농장동물 보호소 ‘에드가스 미션 생추어리’는 멜버른 북부 숲에서 털이 엉킨 채 돌아다니는 양 한마리를 구조했습니다. 버락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양은 구조 당시 털 때문에 시야가 가려져있고 잘 먹지못해 병들어 있었습니다. 털을 생산하기 위해 개량된 메리노 양은 털갈이를 하지 않기 때문에 방치할 경우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데요. 보호소 관계자는 버락의 귀에 인식표를 달았던 흔적이 있는 것으로 보아 한 때 농장 소유였다가 길을 잃고 숲속에서 생활해온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GOODTV NEWS 하나은입니다.

2021-03-01

 1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