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상세보기
  • 페이스북
  • 트위터

경남학생인권 조례제정 여부를 두고 지역교육계 안팎으로 논란이 뜨겁습니다. 동성애 반대단체들은 조례가 교권을 심각하게 침해한다며 제정을 즉각 중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동성애반대단체들이 인권위의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규탄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은 인권위가 "학생의 미래를 망치고 교권을 심각히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또 경남학생인권조례가 "지금까지 만들어진 어떤 학생인권조례보다 많은 독소조항을 포함하고 있다며, 박종훈 교육감은 제정을 즉각 포기하라"고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동반연은 "교과서에 들어간 동성애 옹호 내용은 학교 내에서 왜곡된 인권을 확산시킬 우려가 있다"며, 학생인권조례가 "건강한 가정과 윤리도덕을 파괴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여부는 다음 주말에 결정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