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30

재방 · 삼방
익일 오전 7:00 / 오후 12:00

정부, 2027년까지 1조 투입해 완전자율주행 기술 개발

오현근 기자 (ohdaebak@goodtv.co.kr)

등록일 2020-04-28 01:59:28

정부가 미래차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완전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해 시장 선점에 나섭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는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자율주행 핵심기술인 오토파일럿 (테슬라 제공)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정부는 전국 모든 도로에서 사고 발생률 '0'의 완전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는 데 7년간 약 1조원을 투입키로 했습니다.

지난해 3월 친환경차 분야 연구개발(R&D)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데 이어 자율주행차 분야도 이번에 승인되면서 미래차에 대한 중장기 종합개발 전략과 빅3 산업(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의 지원 방향이 모두 확정됐습니다.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은 정부가 지난해 10월 수립한 '미래자동차 발전 전략'을 이행하고자 산업부가 주도해 4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한 것으로 2021∼2027년 총사업비는 1조974억원입니다.

사업은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차의 기반을 완성하기 위해 △차량 융합 신기술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 창출 △생태계 구축 등 5개 분야를 중점적으로 추진합니다.

자율주행 레벨 4는 차량 주행 때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고 차량이 스스로 경로를 설정해 운행하는 단곕니다. 여기에 차량-클라우드-도로교통 등 인프라와 사회적 현안 해결용 융합 서비스를 아우른 것이 융합형 레벨4입니다.

우선 사고 발생 제로(0)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영상 인식·처리 기술, 차량 플랫폼 기술, 차량 부품·시스템의 평가기술 등 차량 융합 신기술을 개발합니다.

또 자율주행의 안전을 강화하고 지능을 고도화하는 차량-엣지-클라우드 구조를 활용한 데이터 처리, 차량 통신·보안, 자율주행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W) 등 ICT 융합 신기술을 만드는 계획도 추진됩니다.

도로나 교통안전시설 등의 교통인프라 정보와 자율주행 기술을 연계해 안전한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는 도로교통 융합 신기술도 개발 대상입니다.

대중교통 자율주행 신산업 창출과 교통약자 이동지원과 같은 사회적 현안은 자율주행 서비스를 통해 해소하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자율주행 생태계 기반을 완성하기 위해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과 표준화 기반 확보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법·제도를 개선할 예정입니다.

자율주행기술은 자동차 산업의 지능화·서비스화 등의 혁신적인 변화와 함께 교통사고 해소와 같은 사회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현재는 주행차선 이탈 방지, 차량 간격 유지 등 운전자의 주행을 보조해주는 레벨2 수준의 차량이 양산되고 있고, 각국에서는 운전자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차량 스스로 상황을 인지·판단해 주행하는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 기술개발을 활발히 진행 중인 상황입니다.

정부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부처 간 기획, 예산, 집행 등 전 단계에서 칸막이가 없는 협업을 강화하는 '부처 매칭형 신(新)협력모델'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자율차 분야에 대한 핵심 기술 개발, 인프라, 실증, 서비스뿐만 아니라 표준화, 법·제도 등을 포함하는 종합적 패키지형 지원을 통해 사업의 성과를 높인다는 방침입니다.

또 범부처 협의체를 상시화하고 효율적인 사업 통합 관리를 위한 '자율주행 융합사업단(가칭)'을 설립·운영할 예정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전국의 주요 도로에서 완전자율주행을 구현함으로써 국내 기업의 글로벌 기술경쟁력 선도와 미래 서비스산업 창출뿐만 아니라 국내 교통 시스템의 선진화를 달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교통사고 저감, 교통약자 지원, 차량 정체 완화, 안전·인증 기준 수립, 초연결 양방향 통신 구현 등을 통해 산업기술과 사회문화적인 지대한 파급효과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