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당회, 열기만 하면 갈등…올바른 직분자 역할은?

오현근 기자 (ohdaebak@goodtv.co.kr)

등록일 2021-01-12 01:17:49

당회는 목회자와 장로로 구성된 교회 내 대표 협의체입니다.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만큼 잡음도 적지 않은데요. GOODTV 연중특별기획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 16번째 편에선 당회 때마다 반복되는 갈등의 원인과 구성원들의 올바른 역할은 무엇인지 짚어봤습니다. 오현근 기자의 보돕니다.

GOODTV 연중특별기획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 16회에선 교회 내 대표 협의체인 당회의 현실을 살펴보고 개선점을 모색했습니다. 블루밍라이프 심경미 대표와 경북대 역사교육과 김중락 교수, 법무법인 서교의 강문대 변호사, 한국피스메이커 여삼열 대표가 패널로 참석했습니다.

이날 출연자들은 현재 당회에서 잡음이 계속되는 이유는 당회에 교회의 권한이 집중돼 있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당회는 교회 내 최고 의결기구로 교회 행정이나 재정까지 맡고 있기 때문에 부서 간 충돌이 자주 일어난다는 겁니다. 이러한 교회 내 갈등은 소속 교단 문제로까지 확산되기도 합니다.

(여삼열 대표 / 한국피스메이커)
"당회가 하는 일만 열심히 해야 되는데 다른 일까지 열심히 하다보니 자꾸 충돌이 생기고. 당회에서 의결한 것을 재직회에서 실행하는 것으로 재직회가 전락해버리니까 결국 거기에서 시간이 누적되다 보면 불만이 표출되고 또 당회 안에서도 갈등이 발생하고…"

기관마다 정해져 있는 역할이 있지만 소속돼 있는 직분자들이 정작 무엇을 해야 하는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도 문젭니다. 직분자로 임명됐다고 올바른 역할은 모른 채 무조건 열심히만 한다는 겁니다. 

(김중락 교수 / 경북대학교 )
"당회가 무엇을 하는 기관인지에 대해 당회원들의 이해가 없다는 거죠. 특별히 장로의 경우에는 장로의 역할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당회가 최고 의결기구라고 하니까 뭐든지 다 할 수 있는 줄 알고"

기본적으로 당회는 담임목사와 장로들로 이뤄집니다. 교회를 대표하는 목사를 제외하고는 실질적으로 장로가 당회를 운영하는 주체가 되는데 장로의 선출과 역할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강문대 변호사 / 법무법인 서교)
"치리하는 장로로서의 위상을 생각한다면 아무래도 사회적 연장자이거나 교회 오래 다니신 분들이 하는 것에 크게 이의를 제기하기가 어렵겠죠. 장로의 구성은 지금보다 더 다양해져야 됩니다."

(심경미 대표 / 블루밍라이프)
"실제적으로 성도들의 60~70% 이상이 여성인데 그분(남성 장로)들의 뜻과 의견, 리더십이 제대로 반영되기는 어렵습니다. 교회 당회를 통해서 치리가 잘 이뤄지면 훨씬 건강하고 좋은 교회가 될 수 있지 않나 라는 안타까움이 있습니다."

참석자들은 목사와 장로의 임기제를 도입해 권한을 제한하는 장치를 마련하는 것도 건강한 당회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교회의 위기 의식과 과제를 짚어보는 GOODTV 연중특별기획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 16회분은 오는 14일 밤 10시 10분에 첫 방송됩니다.

GOODTV NEWS 오현근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카카오톡공유 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