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본방
월~금 오후 9 : 50

재방 · 삼방
아침 6 : 50 / 낮 12 : 00

[  ] 에 대한 검색결과 입니다.

검색결과 18161

종교 소비주의 시대 ‘연애 예능에 무속인까지 등장’

[앵커]신점, 무당, 역술인 등을 소재로 다룬 콘텐츠들이 인기를 끌자 아예 역술인들이 연애프로그램에 직접 출연해 앞날을 예측하고 있습니다. 해당 프로그램은 방송 몇 회 만에2049 시청률 1위까지 달성했는데요. 이런 콘텐츠가 인기를 얻는 현상을 전문가와 함께 짚어봤습니다. 김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으슥한 동굴 속 출연진의 생년월일이 적힌 운명패가 걸려있습니다.무당, 역술가, 퇴마사, 타로마스터 등 남녀 8명이 펼치는 리얼 연애 예능프로그램입니다. 지난달 지상파에서 첫 방송된 이후 출연진들의 정체가 공개된 2화는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습니다. 해당 프로그램을 전문가와 함께 시청해 봤습니다.[ 윤영훈 교수 / 성결대 문화선교학과 : 일단 재밌어요. 두 가지의 흥미로운 소재를 다루고 있잖아요. 하나는 연예 예능을 다루고 있고 거기에 선남선녀들 나와서 서로 호감을 느끼고 서로 관계를 맺어갈까 말까 고민하는 이 장면은 성욕하곤 달라요. 인간의 어떤 생리적 어떤 생식적인 이런 본능이라면 로맨스는 관계 욕구거든요. ]윤 교수는 또 하나의 흥미로운 소재로 현대의 포스트 모더니즘 사회에서 나타나는 종교 소비주의 시대가 한몫 한다고 말합니다. 미래에 대한 막막한 불안함을 가진 사람들에게 사주팔자나 타로, 점성술 같은 미신이 호기심을 자극하고 적합한 상품을 사는 형태로 나타난다는 겁니다. 종교가 스티커 사진 찍듯 가벼운 문화로 소비되는 시대.실제 출연자들은 자신의 감정보다 신의 뜻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호감 있던 상대에게 부정적인 점괘가 나오자 계속해서 타로점을 보며 실망하는 모습이 대표적입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MC들조차 놀랍니다. [ 윤영훈 교수 / 성결대 문화선교학과 : 저 장면이 아마 시청률이 제일 높아질 장면인데요. 연애가 어렵잖아요. 사람들의 문화에 굉장히 잘 적합한 신박한 프로그램을 기획한 거죠. 기독교인으로서 문제점은 이런 것들이 자칫 잘못하면 종교가 문화화되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매스컴의 가장 큰 기능은 (미신 같은) 알 수 없는 것에서 오는 혐오감을 덜어준다는 거예요. 그 사람들에 대해서 공감하게 되고 또 그 사람들이 이해하게 되고… ]윤 교수는 가벼운 예능 프로그램이 미신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고 점술을 하나의 재밌는 문화로 인식하는 경향이 강해질 것을 우려합니다. 점술을 재미로 즐기는 이 시대 청년들.이 때문에 우연히 발생한 사건들을 무속인들의 말이나 점괘에 의존해 해석하는 건 더 위험한 상황을 만들 수 있습니다. 윤 교수는 이 같은 상황이 잘못됐다고 강조합니다.[ 윤영훈 교수 / 성결대 문화선교학과 : 인간의 약한 부분들을 종교가 만져주고 긍정적으로 이끌어주는 것이 종교의 순 기능이라면 그것을 이용해서 인간을 조정하고 인간을 다르게 수동적으로 흘러가게 만드는 것은 종교의 악기능입니다. 반면 하나에 적용할 점이 있다면요. 우리 (기독교) 안에 비성경적인 요소들을 걸러내는 굉장히 좋은 계기도 돼야 된다고 생각하고요. ]윤 교수는 끝으로 청년들이 연애나 결혼 등 인생의 중요한 결정을 점술에 의존하거나 소비하는 형태로 가볍게 다루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GOODTV NEWS 김혜인입니다.

2024-07-12

기독 문화유산 답사기① 전남 영광 ‘194명의 순교를 기억하며…’

[앵커]지금의 한국교회가 뿌리를 내리기 까지는 많은 선교사들의 땀과 눈물, 또 순교자들의 피기 있었습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이러한 역사를 품은 장소들을 발굴해 ‘기독교 근대 문화유산 답사’를 마련했는데요. GOODTV가 한교총과 함께 6.25전쟁 당시 수많은 성도들이 순교 당한 전남 영광을 동행 취재했습니다. 권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넓은 평야와 서해바다의 긴 해안선을 끼고 있는 전라남도 영광군. 이곳엔 한국 기독교의 뿌리가 된 순교자들의 흔적이 남아있습니다.염산면 야월리의 야월교회는 1908년 미국 남장로교의 유진 벨 선교사를 통해 세워졌습니다.일제강점기, 일제의 탄압에 교회 문을 닫으면서도 끝까지 신사 참배를 거부했던 교횝니다. 6.25전쟁 당시에는, 영광군에 들이닥친 북한군에게 무차별적인 학살까지 당했습니다.이 때 야월교회 전교인 65명은 목숨을 잃었고, 교회는 인민군과 내통하던 공산주의자들에 의해 불태워졌습니다.순교자의 정신을 기억하기 위해 교회 안에 세워진 순교자기념관.[ 최종호 초대장로 / 야월교회 : 65명의 성도들이 죄 없이 예수 믿는다고, 교회 나간다고 전교인이 순교한 이 야월교회 성지입니다. 우리 야월교회 순교자들의 신앙을 다 유산으로 이어받아서 열심히 믿음으로 승리하는 믿음의 형제들이 되어야 할 줄 압니다. ] 야월교회에서 4km 정도 떨어진 염산교회는 한국 기독교 최대 순교지로 기록돼 있습니다.염산교회는 6.25 전쟁 당시 77인의 성도들이 북한군의 창에 찔려 죽었고, 수영을 할 수 없도록 몸에 바위를 매달아 물 속에 던져졌습니다.당시 북한군이 무기로 썼던 죽창과 수습된 성도들의 시신에 매달려 있던 바위가 그대로 전시돼 있습니다.북한군은 당시 김방호 담임목사에게 목회자란 이유로 ‘미군의 스파이’라는 혐의를 씌워 김목사와 일가족을 살해했습니다. 어린 자녀들과 함께 북한군의 몽둥이에 맞아 순교를 당하는 순간에도 “저들을 용서하라”고 외친 김 목사. 위대한 순교의 기록들 앞에 자연스럽게 자신의 신앙을 돌아보게 됩니다.[ 최성남 목사 / 염산교회 : 예수님은 우릴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셨잖아요. 그 죽으신 예수님의 피 흘리심을 우리 교회 성도들이 그대로 이어받은 것처럼 이곳에 오신 모든 성도들이 우리 교회에 와서 순교자의 잃어버린 신앙을 다시 회복하고 예수그리스도의 피를 삶에서 적용하며… ]오늘날 근대문화와 한국 기독교의 뿌리가 되어 준 순교의 역사. 한국교회가 지켜나가야 할 소중한 유산입니다.GOODTV NEWS 권현석입니다.

2024-07-12

여자는 교회서 잠잠하라?...”말도 안돼”

[앵커]루디아, 브리스길라, 다마리, 빌립의 딸들. 이들의 공통점은 초대 교회의 여성 지도자라는 건데요. 200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여성 지도자를 인정하지 않고, 여성 목사 안수를 허락하지 않는 일부 교단이 있습니다. 이에 대해 문제점을 짚어보고 여성 목사 안수가 성경적으로 타당한 이유를 짚어보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김효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기자]한국 대부분의 교단은 여성 안수를 허락하고 있습니다.하지만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합신, 고신 총회는 아직까지 여성 목사 안수를 허락하지 않고 있습니다.이런 가운데 여성 목사 안수가 성경적으로 타당한 이유를 짚어보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한 평생 신학을 연구한 김세윤 원로교수는 여성 지도자가 교회에서 설교하는 것은 초대교회 때부터 있었던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울이 쓴 고린도전서를 보면, 바울은 여자들도 교회 예배 때 기도 인도와 예언, 즉 설교를 했다는 것입니다.김 교수는 고린도전서 11장을 예로 들며, 바울은 여성들이 교회에서 설교할 때 머리에 너울을 쓰라는 복장 문제는 거론했지만 여성 안수에 대한 제지는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세윤 원로교수 / 풀러신학교 신약학 : (바울은 여성에게) 설교하지 말라라고 명령하지 않고 설교는 계속하고 다만 머리에 수건을 쓰고 하라. 이 요구를 강조하기 위해 창세기의 창조 기사에 호소하여 남자가 가 여자의 머리이기에 그렇다고도 하고, 천사들 때문에 그렇다고도 하며… ] 김 교수는 “바울이 남자가 여자의 머리라고 이야기하는 머리론이 많은 교단들이 남자들의 권위를 입증하는 데 쓰이고 있지만 이는 잘못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머리론은 남자가 여자보다 더 우월한 존재라는 것을 설명하고자 하는 것이 아닌, 여성의 복장을 단정히 하기 위한 ‘임시방편적인 논리’라고 설명했습니다.여성이 머리에 수건을 쓰고 설교해야 한다는 본래 의도를 중시해야 하는데, 머리라는 단어에 집중하면 본질을 흐리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고린도전서 14장 역시 바로 잡았습니다.‘여자는 교회에서 잠잠하라’ 라는 말씀은 문맥이 끊기고, 근거성도 떨어진다는 이유입니다.[ 김세윤 원로교수 / 풀러신학교 신약학 : (여자는 교회에서 잠잠하라는) 바울이 쓴 말이 아니고 나중에 1세기 말에 여성들이 문제가 있어서, (원래) 디모데전서 2장(말씀이고요.) 바울의 마지막 편지는 57년이고요. 바울보다 한 세대 뒤의 교회의 새로운 상황 속에서 그런 것들이 필요해서 (주어진 말씀인데.) 그걸 나중에 필사가들이 잘못 고린도전서 14절에 끼여 넣은 거예요. ]여자는 교회에서 잠잠하란 말씀이 1세기 디모데전서가 쓰여 질 당시, 여자들이 교회에서 질문을 많이 하는 등 물의를 일으키는 상황에서 질서를 잡기 위해 쓰인 구절인데 고린도전서로 잘못 들어갔다는 겁니다.김 교수는 “바울이 고린도전서 11장에서 여자들에게 머리에 수건을 쓰고 설교하란 말을 하다가 14장에서 갑자기 여자는 잠잠하라고 이야기한다면 문맥상 말이 맞지 않다”고 지적하며 사본학적으로 순서가 잘못됐을 것이라 주장했습니다.강연에 참석한 참가자들은 여성 안수에 대한 성경적 근거를 잘 알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김자은 / 이화여자대학교 신학대학원 : 갈라디아서 3장 28절이 복음 안에서 차별이 없다는 것이 복음의 핵심이라고 말씀해주신 것이 인상깊었습니다. ][ 김희석 / 높은뜻덕소교회 : 오늘 이 강의 영상이나 자료들이 많이 뿌려져서 많은 분들에게 확산되어져서 공고한 진들이 무너졌으면 좋겠습니다. ] 행사 관계자들은 과거에 멈춰버린 한국교회가 왜곡된 복음의 본질을 회복하고 여성 성도의 참여와 활동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강구할 때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GOODTVNEWS 김효미였습니다.

2024-07-12

전북 완주군 신월교회 집중호우피해 교계 도움 절실

GOODTV 호남전북본부에서 보내온 소식입니다. 장마를 맞아 집중 호우로 전국적인 피해가 있는 가운데 전북 지역의 농촌 교회에서도 수해피해가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전북 완주 동상면에 위치한 신월교회에서 8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호우 피해로 교회 건물과 뒷편 제방이 무너져 내리는 등 피해를 입었습니다. 완주군 신월교회 박상만 담임목사는 "신월교회는 118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교회"라며 "현재 노후화로 장마때마다 지속적인 수해 피해를 겪으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피해를 설명했습니다.[ 박상만 목사 / 완주 신월교회 : 노후화 되가지고 이제 부분적으로 방수공사하고 부분적으로 고쳐서 될 일은 아니고 근본적으로 교회를 전체적으로 리모델링 하지 않으면 노후화된 대부분의 교회들은 아마 저희 거의 동일한 비 피해가 있었을 것으로 짐작이 되어 집니다. ]박 목사는 "전국의 교회가 한마음 한 뜻으로 어려운 교회를 위한 구제의 손길을 지원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전북지역 호우 피해는 현재까지 41건의 공공시설과 주택 168건 파손. 1,039ha의 농작물 침수로 많은 피해를 입고 있어 지자체와 여러 기관에서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2024-07-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